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박근혜·홍준표식 낡은 보수 끝…구태로는 야당 노릇 못해"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설전을 벌인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박근혜, 홍준표식 낡은 보수의 시대는 완전히 끝났다"고 평가 절하했다.
 
27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대는 이미 저만치 앞서가는데, 흘러간 옛노래나 흥얼거리며 남의 실수나 바라고 반사이득이나 탐하는 구태정치로는 야당 노릇도 온전히 할 수가 없게 될 것입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바른정당이 아무리 힘들어도 새로운 보수의 길을 가야 하는 이유는 하나"라며 "지금 당장 힘들다고 한국당과 야합한다면 보수 재집권은 영영 불가하기 때문이다"고 보수 통합론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국민이 지난겨울 탄핵한 것은 보수의 수권 능력이다"며 "부패한 데다가 무능하기까지 한데 나라를 왜 맡기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또 "국민적 신뢰 회복 없이 보수의 재집권은 없다"며 "시대 변화에 맞게 보수의 내용을 혁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보수 혁신에 대해 "그 누구도 가본 적이 없는 길이기에 힘들고 어렵고 때론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기도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다시 좌우의 날개로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게 개혁보수의 정치실험을 꼭 성공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와 하 의원은 27일 청와대 회동 불참 문제와 서로의 안보관을 놓고 원색적인 용어를 사용해가며 비난전을 벌였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홍 대표는 안보와 관련한 청와대 회담을 거부했다"며 "전쟁이 날 상황에 본인의 몸값을 올리기 위해 안보 파업하는 것"이라고 맹공했다.
 
이어 "적어도 보수는 안보에 있어 희생적이어야 한다"며 "홍 대표는 더 이상 국가 안보의 훼방꾼, 천덕꾸러기가 아니라 파수꾼이 되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를 김정은과 같은 사람 취급을 하는 의원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사람을 국회의원 공천을 주어 만들었는지 참 어이가 없다"고 응수했다.
 
홍 대표는 "좌파에서 배신자로 비난받고 우파에서도 몰염치한 배신자로 비난받는다면 이제 갈 곳이 없을 텐데 참 불쌍하다"며 "그렇게 해서라도 뉴스 한 줄 나보겠다고 몸부림치는 것을 보면 정치는 마약 같은 것인가 보다"라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