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이슨 “3조 들여 전기차 만들겠다” … 테슬라에 도전장

다이슨의 대표 가전제품인 진공청소기를 닮은 전기차 상상도와 제임스 다이슨 대표. [사진 카매거진]

다이슨의 대표 가전제품인 진공청소기를 닮은 전기차 상상도와 제임스 다이슨 대표. [사진 카매거진]

고가의 날개없는 선풍기, 진공청소기 등으로 이름난 영국 ‘다이슨’이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다이슨 대표 “차 디자인·준비 끝나”
테슬라 등에서 400여 명 스카우트
2020년부터 본격 생산·판매 계획
“극동 너머 큰 시장 진출” 중국 겨냥

각국 정부의 가솔린·디젤차량 퇴출 선언과 유수 업체들의 투자 방침과 맞물리면서 가뜩이나 뜨거워진 전기차 시장이 더욱 달아오를 전망이다.
 
다이슨 창업주인 제임스 다이슨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20억 파운드(약 3조원, 26억8000만 달러)를 투입해 2020년부터 배터리로 구동하는 자동차를 생산·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선두 주자인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가 5년간 연구·개발에 들인 돈(25억2000만 달러)보다 많다.
 
다이슨 대표는 “자동차산업에서 신기술 경쟁이 치열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차량은 디자인도, 움직일 준비도 끝났다”고 밝혔다. 다이슨은 2015년부터 BMW, 애스톤마틴, 테슬라 등에서 스카우트해 온 엔지니어 400여 명으로 자동차팀을 구성해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다이슨 대표는 전기차의 구체적인 가격대나 형태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하면서도 “기존과 아주 다르고 급진적”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다이슨이 기존의 ‘명품’ 이미지를 담을 고가의 전기차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이슨 대표가 언급하진 않았지만 ‘테슬라를 경쟁 상대로 보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테슬라의 고급 세단 모델S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모델X의 가격은 10만 달러(약 1억1000만원) 정도이고 지난 7월 출시한 세단인 ‘모델3’은 가격을 낮춘 보급형임에도 3만5000달러에 이른다.
 
다이슨 대표의 발표는 각 정부들의 움직임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영국 정부는 지난 7월 “2040년부터는 가솔린·디젤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역시 2040년을 화석연료차량 퇴출 시기로 못박았고, 인도는 2030년부터 전기차만 팔겠다고 선언했다. 전기차 소비 1위 시장으로 성장한 중국 정부도 화석연료자동차 퇴출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나아가 전기차 회사에 한해 기존 50대 50(국내와 해외업체 지분 비율)합자 원칙에서 벗어나 100% 해외업체 지분을 인정해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이슨 대표는 “극동 너머까지 큰 시장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해 사실상 중국 진출 뜻을 밝혔다. 중국은 전세계 차량 소비의 3분의 1(지난해 약 8400만대)을 차지했고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 역시 54만대 가까이 팔리면서 독보적인 시장이 됐다.
 
하지만 다이슨의 전기차 진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FT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의 앤드류 버그바움는 “전기차를 개발해 2020년에 출시한다는 시간표는 매우 야심 찬 것”이라면서 “투자금을 회수하기 전까지 수년간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이슨 대표는 가전업계의 혁신을 이끌었다는 평가와 함께 2007년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작위(Knight Bachelor)도 받았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