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구리’ 35년간 인기 비결은 완도산 청정 다시마

너구리에 들어있는 다시마 생산지인 금일도의 어민들이 너구리와 다시마를 들고 있다 [사진 농심]

너구리에 들어있는 다시마 생산지인 금일도의 어민들이 너구리와 다시마를 들고 있다 [사진 농심]

농심의 최장수 라면 브랜드인 우동라면 ‘너구리’가 출시 35주년을 맞았다.
 

연 1000억 매출, 농심 효자 브랜드
누적 판매 52억개, 총매출 2조 육박

농심은 올해 상반기까지 너구리 누적 매출은 1조8000억원, 누적 판매량은 52억 개라고 27일 발표했다. 전 국민이 너구리를 100개 이상 먹은 셈이다.
 
1982년 국내 첫 우동라면으로 시장에 나온 너구리는 출시 1년 만인 83년 매출 150억원을 돌파하면서 승승장구했다. 이후 수많은 우동라면이 등장했지만 여전히 연간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농심의 효자 상품이다. 지난해 매출은 1050억원이다.
 
농심은 너구리의 오랜 인기 비결로 오동통한 면발과 시원한 국물을 꼽는다. 얼큰한 해물 우동 국물과 두꺼운 면발이 더해져 기존 라면과 확실한 차별화에 성공했다.
 
시원한 국물의 비결로 농심 측은 “전남 완도산 다시마의 공이 크다”고 설명한다. 너구리 개발 당시 해물 맛을 깊게 내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하던 중, 국내에서 가장 생산량이 많고 품질이 좋은 전남 완도산 다시마를 별도 가공 없이 그대로 넣기로 결정했다. 해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시각적 효과도 뛰어났다. 지금은 너구리의 제품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농심은 매년 전남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를 400t씩 구매하고 있다. 이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이고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35년간 쓴 금일도 다시마는 1만4000t에 달한다. 너구리에 들어있는 다시마 조각을 누적판매량만큼 바닥에 펼치면 약 8.6㎢ 정도 넓이가 된다는 계산이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3배에 달하는 수준이며, 일렬로 정렬했을 때 지구를 6바퀴 돌 수 있다.
 
농심 구매팀 관계자는 “너구리 맛의 핵심인 다시마는 품질이 뛰어난 완도 금일도산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일도 도장리 한병철 어촌계장은 “한국 대표 청정수역인 완도는 전국 다시마 생산의 70%를 담당하는데 금일도 다시마는 완도 내에서도 제일의 품질을 자랑한다”며 “너구리 맛이 좋은 이유도 원재료가 좋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