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찬회동 불참 한국당 "文대통령 '협치쇼' 홍보…속 빈 강정 불과" 평가절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 임현동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 임현동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 회동에 불참한 자유한국당이 이날 회동은 문 대통령의 '협치쇼'를 홍보하는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27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는 안보를 핵심의제로 현안들에 대해 야당의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했지만, 막상 열린 회동은 그저 문 대통령의 '협치쇼'를 홍보하는 속 빈 강정에 불과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발표한 공동발표문에 대해서도 "하나마나한 당연한 얘기로 누가 전쟁을 원하고 평화를 마다하겠냐. 불량정권의 도발을 억지해 평화를 지켜내는 실질적인 힘의 균형이 필요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여·야·정 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는 "삼권분립의 원칙에도 맞지 않고 정부·여당의 실정을 국회와 야당에 전가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깔렸다"며 "정부 여당은 그동안의안보 무능, 인사참사, 정치보복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중단하는 것이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청와대 만찬 회동 후 지하벙커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지금의 대한민국 안보 상황이 청와대 여기저기를 구경 다닐 만큼 한가한 상황이냐"며 "국민통합과 초당적 협력을 위해서는 문 대통령이 대화와 평화에 대한 구걸을 멈추고 대한민국 안보위기의 현실을 직시해 야당과의 협치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