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적폐청산, 정치보복 아니다…불공정·특권 구조 바꾸는 것"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전(前) 정권에 대한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적폐청산이라고 하는 것은 정치보복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만찬 회동에서 "실제로 비리가 불거져 나오는데 수사를 못 하도록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수석대변인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은 개개인에 대한 문책이나 처벌이 아니고 과거의 불공정과 특권의 구조 자체를 바꾸는 것"이라며 "정치보복은 아니다. 오해가 없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저도 정치보복을 경험해봤기 때문에 정치보복은 단호히 반대한다"며 "이전 정부에 대한 기획사정은 안된다. 혹시라도 정치보복 우려에 대해서는 귀를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