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호영 "북핵 대비 다층방어망 없이 대화는 무용지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북한이 핵무장을 하고 미국을 공격할 수 있게 되면 다층방어망을 구축해 우리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급선무다. 그다음에 대화로 나가야지 방어망 없이는 대화가 무용지물이다"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회동 모두 발언에서 "많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고, 이러다가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교섭단체 대표 연설 때도 말했지만 대한민국 안보를 대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북한이 3대에 걸쳐 집요하게 핵 개발을 한데 반해 (우리는) 대통령의 짧은 임기를 거치며 내 임기 내에 아무 일 없으면 된다고 관리하다가 이렇게 됐다"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저희가 늘 강경이라고 이야기를 듣지만, 전쟁을 원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며 "역사적으로 보면 평화와 대화만 외치다간 결국 패배한 경우가 많다. 철저히 전쟁을 준비할 때에만 평화가 온다는 역설을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