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이 자리에 유감스럽게도 홍준표 대표가 참석 못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 회동에 앞서 대표들과 야외 차담회를 열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초청 만찬 회동에 앞서 대표들과 야외 차담회를 열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7일 안보와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협치를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만찬 회동에서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듯하지만 북한의 도발과 북미 공방이 격하게 진행되며 한반도에는 아직도 뜨거운 긴장이 고조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어느 때보다 안보 위기와 전쟁 위협이 넘쳐나는 이때 국민을 생각하면서 국민의 안녕을 위해 하나 된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여당 대표로서 대통령과 정부의 성공을 기원하며 야당 대표들의 고견을 듣고 싶다. 외교와 안보 문제에 있어 여야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 자리에 유감스럽게도 참석하지 못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보여주기식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각자 약속한 공통된 약속을 협치로 풀어나간다면 국민이 안보와 민생 위기 속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