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인 “연말께 한중정상회담 통해 북핵 해결 시도 있을 것”

27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1주년 기념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대토론회가 열렸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언하고 있다.임현동 기자

27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1주년 기념 '한반도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대토론회가 열렸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언하고 있다.임현동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27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동아시아미래재단 토론회에 참석해 “한중 관계가 금년 말 전에 뚫릴 것이다. 연말 정도 되면 한중정상회담이 열리고, 한중 협력 통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다만 “한중정상회담은 개인적인 희망인가”라는 사회자의 추가 질문에 “개인적인 희망이고 학자적인 예측이다”고 선을 그었다.
 
 문 특보는 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군사 옵션을 거론한 것과 관련, 개인 의견을 전제로 “미국이 군사 행동을 할 때는 목표를 설정하는데 정치적 목표는 북한 지도부 궤멸과 핵 자산을 없애는 것, 군사적 목표는 적의 군사 지휘부 궤멸”이라며 “한미동맹이 깨진다 하더라도 전쟁은 안 된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어 “지상군 투입 없는 군사 행동으로는 그게 상당히 어렵다”며 “정치적, 군사적 목표 달성이 어려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무모하게 한다고 하면 인류에 대한 죄악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