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밤 깊을수록 새벽 가까운 법"…'북한주민 귀순→평화통일 준비'로 메시지 변화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한반도 위기 상황과 관련해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운 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간부와 자문위원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정부는 남북관계가 어렵더라도 민주평통이 추진하는 다양한 통일 사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지금은 비록 상황이 쉽지 않지만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반드시 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8기 민주평통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서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8기 민주평통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서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강도 높고 단호하게 제재와 압박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며 “아울러 북한의 핵문제 해결은 반드시 평화적으로 달성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우리의 노력에 국제사회도 일치된 마음으로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적 해결론’에 입각한 통일 이후 상황에 대한 대비를 강조했다.
 그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를 통해 북핵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한편으로는 평화 통일을 위한 준비와 노력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며 “한반도 정세가 엄중할수록 국민들의 단합된 힘이 절실하다. 그래서 민주평통의 역할과 책임이 크고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정권이 바뀌어도 지속 가능하고 변함이 없는 통일 원칙을 정립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몇년동안 안타깝게도 민주평통의 존재감이 많이 약해졌다. 지난 10년간 남북 관계가 꽉 막혀서 민주평통의 활동에 큰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의 통일 정책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통은 헌법에 근거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로 헌법이 지향하는 평화 통일에 관한 한 민주평통은 최고의 기구인데 대다수 국민은 그 활동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변화와 혁신의 노력을 더욱 강력하게 계속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8기 민주평통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8기 민주평통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민주평통은 1988년 헌법기구인 평화통일정책자문회의(1980년 설치)를 개편해 발족한 평화통일정책 수립기구로, 현재 1만9710명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수석부의장은 김덕룡 전 의원이 맡았고, 의장은 대통령이 겸임한다.
 
김덕룡 부의장은 이날 건배사를 통해 “의장님의 한반도 평화와 헌신 노력에 마음 깊이 감사드리며 힘껏 뒷받침할 각오가 되어 있다”고 답했다.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가 휴대폰으로 인사말하는 문재인대통령을 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 자문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가 휴대폰으로 인사말하는 문재인대통령을 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날 문 대통령의 당부는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주재 간담회와는 상당한 온도차가 났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3일 청와대에서 진행한 민주평통 간담회에서 “우리 사회에는 북한 정권의 반발을 염려해 북한 주민의 인권을 개선하는 일을 외면하고 탈북 주민의 수용을 염려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북한 정권의 눈치를 보면서 주민들을 방치하는 것은 포악하고 호전적인 북한 체제가 더욱 공고화되는 결과를 가져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은 정권에 대해서는 “가혹한 공포통치로 주민들의 삶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북한 주민들이 대한민국에 와서 꿈을 실현하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모든 길을 열어놓고 맞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당시 민주평통은 박 전 대통령에게 ‘정책건의 보고서’를 통해 한국 내 미국 전술핵의 재배치와 미국의 첨단 전략자산 상주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