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에서 짐부치고 공항 도착 후 10분이면 탑승 완료…국토부 '스마트공항' 청사진 제시

앞으로 스마트 공항 시스템이 도입되면 비행기 탑승 절차를 밟기 위해 길게 줄을 설 필요가 없어진다.[중앙포토]

앞으로 스마트 공항 시스템이 도입되면 비행기 탑승 절차를 밟기 위해 길게 줄을 설 필요가 없어진다.[중앙포토]

집에서 짐을 부치고 공항으로 가면 손바닥 정맥·지문·안면 등의 생체정보를 바탕으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 탑승객 스스로 탑승권을 발권하고 공항에 도착한 짐을 부친다. 이후에는 비행기 안에 갖고 갈 짐과 함께 터널형 보안검색대를 통과하고 비행기에 타면 된다.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를 탈 때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10분 안팎이다.  
 

집이나 KTX역에서 짐부치는 수하물 배송 서비스 도입
손정맥 등 생체정보 기반으로 모든 탑승수속 '셀프'로

짐과 함께 걸어가면 검색 끝나는 터널형 검색대 도입
청소·안내·수하물운반 등 주요 공항운영작업은 로봇이

국토교통부는 4차 산업혁명 주요기술인 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을 접목해 머지않은 미래에 이같이 편리한 스마트공항을 만들겠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가 구상 중인 스마트 공항 종합계획안에 따르면 2019년부터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이용하는 탑승객은 자택·KTX 역 등에서 수하물을 위탁하는 수하물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X역과 공항 간 수하물 배송 서비스 및 항공사와 택배 사업자 간 협업으로 여객의 자택이나 KTX역에서 수하물을 수취해 공항까지 배송하는 서비스가 시행되는 것이다.  
 
수하물 배송시스템                                             [자료:국토교통부]

수하물 배송시스템 [자료:국토교통부]

또한 2023년부터는 김포·제주·김해공항에서도 생체인식정보를 기반으로 탑승 수속을 스스로 할 수 있게 된다. 손정맥·지문·안면 등의 생체정보를 사전에 등록하고 생체정보와 예약정보를 확인해 탑승객 스스로 발권부터 탑승까지의 절차(체크인·백드롭·보딩)를 빠르게 밟는다. 2023년부터 인천공항에서는 터미널 혼잡을 피하기 위해 터미널 외 지역에서도 탑승 수속을 밟을 수 있다.  
생체인식 기반 출국 수속 시스템                                    [자료:국토교통부]

생체인식 기반 출국 수속 시스템 [자료:국토교통부]

 
보안검색에 걸리는 시간도 대폭 줄어든다. 3~5명이 동시에 검색을 받을 수 있는 병렬검색대가 2019년 인천공항에 도입된다. 이 경우 추가 검색이 필요한 가방은 따로 분리해 검색하기 때문에 검색시간이 30% 단축된다. 더 나아가 인천공항은 수하물을 휴대하고 여객이 터널을 통과하면 수하물 및 여객의 전신이 통합 검색되는 터널형 보안검색대도 내년부터 개발을 시작할 계획이다.  
 
단계별 보안검색 시스템 개선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단계별 보안검색 시스템 개선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아울러 올해부터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청소·안내·수하물 운반·주차·경비·엔터테인먼트 등 공항 운영 각 분야에 로봇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한다. 현재 도입중인 안내 및 청소로봇을 여러 분야로 확대해 사용하는 것이다.  
 
국토부 항공정책과 윤진환 과장은 “한국의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바탕으로 전세계 스마트공항을 선도할 수 있는 한국형 스마트공항 모델(K-에어포트)을 개발해 해외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