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팔 붙잡고 화장실에 감금… 초1들의 잔혹한 학교폭력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포항의 한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들이 수개월 간 같은 반 여학생을 집단 추행하고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구일보에 따르면 포항 모 초등학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는 최근 이 학교에 다니는 1학년 여학생 A양을 집단으로 괴롭힌 같은 반 급우 4명에 대해 전원 전학을 명하는 징계 처분을 내렸다.
 
학교 폭력이 발생하면 관련법에 따라 서면 사과, 피해자ㆍ신고자 간 접촉금지, 교내봉사, 사회봉사, 특별교육ㆍ심리치료, 출석 정지, 학급 교체, 전학, 퇴학 등 9가지의 징계 처분을 내릴 수 있다.
 
가해자인 1학년 여학생 4명은 지난해 3월부터 A양에게 ‘바보’, ‘개똥아’라고 놀리고 가족행사표를 뺏거나 꼬집고 가방끈으로 때리는 등 폭력을 일삼았다.  
 
화장실 양변기 물에 A양의 휴대전화를 빠뜨리려 했으며 감금한 상태에서 강제로 A양의 발을 양변기에 넣어 “밑으로 빨려 들어가라”며 물을 내리기도 했다.  
 
학폭위 조사에서 가해 여학생들은 A양이 화장실에 가는 것을 거부할 때는 양쪽에서 A양의 팔을 하나씩 붙잡고 강제로 끌고 간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대소변을 지리고 코피를 자주 흘리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로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의 부모는 아이가 조금이라도 빨리 공포와 악몽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가해 여학생들이 학폭위 처분대로 타 학교로 전학 갈 것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가해 여학생들의 부모들은 학폭위 처분에 불복해 경북도교육청의 학생징계조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이 때문에 학폭위 징계까지 내려졌지만 가해ㆍ피해 학생들은 여전히 한 교실에서 생활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바름정의경제연구소 정휘 대표는 “학교폭력의 수위가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들의 머리에서 나왔다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잔인하고 지능적”이라며 “행정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교육감 직권으로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을 격리할 수 있는 법률 개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