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나를 김정은과 같은 취급하는 하태경 어이없어"

왼쪽부터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왼쪽부터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이제 나를 김정은과 같은 사람 취급을 하는 국회의원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사람을 국회의원 공천을 줘 만들었는지 참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좌파에서 배신자로 비난받고 우파에서도 몰염치한 배신자로 비난받는다면 이제 갈 곳이 없을 텐데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해서라도 뉴스 한 줄 나보겠다고 몸부림치는 것을 보면 정치는 마약 같은 것인가 보다"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지난 26일 cpbc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지금 한반도 상황을 보면 대한민국에 두 명의 적이 있다"며 "외부의 적과 내부의 적이 있는데 외부의 적은 김정은이고 내부의 적은 홍준표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말 그대로 전쟁상황이고 이런 상황에서 대한민국 단결의 중심은 홍준표가 아니라 대통령"이라며 "그러면 여야를 떠나서 대통령 중심으로 단결하는 모습만이라도 보여줘야 하는 것인데 혼자서 끝까지 영수회담에 가지 않겠다는 건 자기도 김정은처럼 대화를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