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혁신위, 전략공천 대폭 확대…"정치신인 50% 이상 공천"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지방선거 등과 관련한 제4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지방선거 등과 관련한 제4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27일 4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향식 공천을 지양하고 청년과 여성을 포함한 유능한 정치 신인을 대거 발굴해 전략공천을 넓히기로 했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또 '국민공천배심원단' 제도를 활용하고, 국민공천배심원단에는 청년 남성과 청년 여성이 각각 최소 5명 이상이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20대 총선 때 부산에서 상향식 공천을 통해 기득권을 가진 사람이 100% 재생산 공천이 됐다. 결과적으로 새 인물이 전혀 들어오지 못했고, 5석을 잃었다"며 상향식 공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혁신위는 아울러 비례대표 지방의회 의원 후보 가운데 여성이 50% 이상 되도록 하고, 이 가운데 청년 여성이 절반(25%)을 차지하도록 했다. 청년·여성 비율이 정해지지 않은 지역구 지방의원 후보에 대해서도 청년·여성의 비율이 50% 이상이 되도록 했다.
 
혁신위는 이와 함께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에 대해 50% 이상을 정치신인으로 공천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혁신위는 또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광역·기초단체장과 의원에 대해 평가하고, 평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공천에서 배제하도록 했다.
 
공천관리위원회에는 청년 남성과 청년 여성을 각각 3인 이상 포함하도록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