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북제재 직후에도…中, 지난달 북한산 석탄 수입 재개

중국이 지난 8월 북한에서 160만톤 가량의 석탄을 수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이 북한산 석탄 수입 중단을 선언한지 5개월 만으로, 8월 5일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이 중국을 포함해 만장일치로 통과됐었던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북한의 나선자유경제무역지대에 쌓여있는 석탄. [AP]

북한의 나선자유경제무역지대에 쌓여있는 석탄. [AP]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이 전날 발표한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관총서의 국가별 수출입통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달 북한에서 163만 6591톤의 석탄을 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1억 3814만달러(약 1573억원) 규모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2월 19일, 북한산 석탄 수입을 올해 연말까지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또, 지난달 5일 유엔 안보리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이 통과됐을 당시 중국 정부는 제재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WSJ에 따르면 해관총서 대변인은 "이번 수입은 북한의 수출을 10억달러 이상 감축시키는 새 유엔 대북제재 결의가 발효된 지난 5일 이전 중국에 도착한 선적"이라고 해명했다. 지난달 제재안 표결 당시 중국 정부는 "결의 실행기한 전까지 중국 영토에 도달한 물량은 수입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로써 중국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총 3억 5880만달러어치의 북한산 수입을 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321호가 정한 상한선인 '연간 4억달러'에 거의 다다른 것이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유엔 제재를 정확히 지키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국의 북한산 석탄 수입 재개에 대해 자오퉁 칭화·카네기 국제정책센터 연구원은 "이론적으로 중국은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지 않았다"면서 "북한산 석탄 수입재개는 중국이 북한 정권의 불안을 걱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대북제재가 포괄적 무역 금지로 치닫는 것과 북한 경제에 충격을 가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다만 중국의 조치는 여전히 미국의 분노를 부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