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병원, ‘식후 30분’→‘식사 직후’로 복약기준 변경

서울대병원이 복약 기준을 기존 ‘식사 후 30분’에서 ‘식사 직후’로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식사 직후’는
식후ㆍ식전ㆍ취침 전 중
‘식후’ 복용에만 해당

“‘식후 30분’은 관행”

그동안 대부분의 복약 기준이 식사 후 30분으로 돼 있어 환자가 시간 준수에 대한 부담을 갖거나, 약 복용 자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왔다.  
 
이날 서울대병원은 이 ‘식후 30분’ 기준을 ‘관행’이라고 했다. 실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사항에는 식사 후 30분 기준이 없지만, 의약품 처방을 할 때 관행적으로 제시한다는 거다. 다만 이러한 기준변경은 식후 복용에만 해당된다. 현재 환자에게 처방하는 약은 종류와 성격에 따라 식후ㆍ식전ㆍ취침 전 등 3가지 방식으로 복약지도가 이뤄지고 있다.  
 
서울대병원 약사위원회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복약 기준을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식후에 해당하는 약은 음식물과 함께 먹을 때 약 효과가 높아지거나, 위 점막 등을 보호할 필요가 있는 종류고, 식전은 음식물이 약 흡수를 방해하거나 식전 복용에 약효가 잘 나타나는 경우다. 취침 전 약은 변비약과 같이 아침에 배변 효과를 기대하거나, 졸음을 유발하는 항히스타민제가 포함돼 일상생활에 방해되는 종류에 권장된다.
 
김연수 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환자들의 불편 사항을 반영했으므로 앞으로 복약지도에 대한 순응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실 식사 후 30분 복약 기준에 대한 의학적 근거는 부족한 상태로 외국에서도 이런 복약 기준을 따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