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신보라 출신 단체 2곳, '화이트리스트' 압수수색 포함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문하는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문하는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가 기업들을 압박해 보수 성향 단체에 돈을 대주고, 이들을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26일 검찰이 보수단체 여러 곳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이 가운데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계에 입문하기 전 활동하던 단체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의 전날 보수단체 압수수색 대상에 '청년이 여는 미래'도 포함됐다. 이 단체는 신 의원이 정계에 입문하기 전 대표로 있던 곳이다.
 
신 의원은 2011년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를 맡았다. 이후 작년 3월 당시 새누리당에서 비례대표 7번으로 공천받아 정계에 진출했다.
 
'청년이 여는 미래'는 2010년 천안함 침몰 때 '좌파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가에 유언비어가 확산되는 것에 위기의식을 느낀 청년들이 모였다'는 점을 내세운 단체다. 신 의원이 대표를 맡기 1년 전 일이다.
 
또 신 의원은 이번에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또 다른 단체 '청년이 만드는 세상'에서 2015년부터 대변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검찰은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돼 넘겨받은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 문건을 통해 보수 논객 육성 프로그램 활성화, 보수단체 재정 확충 지원 대책, 신생 보수단체 기금 지원 검토 등 자료를 바탕으로 화이트리스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 등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화이트리스트 지원 의혹에 연루된 정황도 포착해 조 전 수석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