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 안 쓰레기 5t과 생활한 초등생 남매…집 내부 보니

술병등으로 가득한 안방. [사진 주민센터]

술병등으로 가득한 안방. [사진 주민센터]

초등학생 연년생 남매가 쓰레기로 가득 찬 집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갑자기 종적을 감춘 이들의 친모를 찾고 있다.  
 

경찰 “친모 소재 파악 중”

지난 12일 오후 4시 경기도 수원시의 한 주민센터에는 초등학생 남매 외할아버지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3층짜리 임대주택에 사는 A군(9)과 B양(8) 남매를 도와달라는 전화였다.
 
주민센터 관계자가 경찰관과 함께 현장에 나가보니 집 안이 쓰레기장을 방불케 할 정도였다. 방 2칸, 거실, 화장실로 이뤄진 18평 남짓 집 안에는 이불과 옷가지가 아무렇게나 널브러졌고, 술병부터 컵라면 용기까지 온갖 쓰레기가 뒹굴었다. 벌레ㆍ곰팡이ㆍ악취 등으로 사람이 살 수 있는 집이 아니었다.  
 
주민센터는 쓰레기장이나 다름없는 집을 치우는 게 급선무라고 보고, 지난 20일 관할 보건소 및 봉사단 등과 함께 대청소를 시작했다. 쓰레기 분리수거, 방역ㆍ소독, 장판 교체, 도배 등을 하는 과정에서 나온 쓰레기가 5t가량에 달했다.
 
이러한 곳에 살다 보니 남매의 건강 상태도 좋지 않았다. 둘다 모두 충치가 많고, 동생 B양은 안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청소 전 화장실의 모습. [사진 주민센터]

청소 전 화장실의 모습. [사진 주민센터]

이들을 이렇게 방치한 것은 보호자인 친모 C씨(30대)다. 과거 이혼한 C씨는 별다른 직업이 없이 거의 2년째 이 임대주택에 거주하면서 자녀들을 홀로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남매는 평일에는 친모 C씨와 생활하면서 학교에 다녔고 주말에는 외할아버지에게 맡겨졌다. 그러나 외할아버지는 딸인 C씨가 집 안에는 들어오지 못하게 해 내부 사정을 알지 못했다.  
 
외할아버지가 주민센터에 알린 지난 12일, 남매는 평소처럼 학교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온 뒤 C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았고 외할아버지에게 전화해 도움을 청했다. 외할아버지는 예비 열쇠로 문을 열고 처음 집 안 사정을 보게 됐다.  
거환경개선 나선 봉사자들. [사진 주민센터]

거환경개선 나선 봉사자들. [사진 주민센터]

 
주민센터 관계자는 “A군 남매 외할아버지는 손자 손녀로부터 ‘집 문을 열 수 없다’는 말을 듣고 찾아가 예비 열쇠로 문을 열어 집 안을 처음 보게 됐다고 한다”며 “C씨 가정은 이미 주민센터가 관리하는 ‘사례관리 가정’으로 지정돼 있었다”고 말했다. 주민센터는 A군 남매의 병원 치료비와 체납 공과금을 지원할 방안을 검토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도 협력하기로 했다.  
 
C씨는 아직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경찰은 C씨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