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대북 군사옵션은 차선… 실행한다면 파괴적일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대북 군사옵션에 대해 “필요하다면 대단히 파괴적인 군사적 행동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다. 
26일 미국 백악관에서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왼쪽)과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EPA=연합뉴스]

26일 미국 백악관에서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왼쪽)과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EPA=연합뉴스]

그는 “우리는 선호하는 옵션은 아니지만 두 번째 옵션을 완벽히 준비하고 있고, 그것을 군사옵션이라고 부른다”며 “만약 우리가 그 옵션을 선택한다면 대단히 파괴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단히 파괴적일 것이라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반복해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선 “그는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며 “절대 말해서는 안 될 것들을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과 자신이 주고받은 ‘말 폭탄’은 성격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한 미국의 대응은 “답하고 있는 것”이며 “대답이지 공식 성명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앞서 북한 문제를 다뤘던 전 정권들도 탓했다. 그는 “전 정권들이 엉망진창(mess)으로 만들었다”며 “내가 바로잡겠다. 어떤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 옵션을 거론하는 동시에 국제사회의 협력과 노력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 위협은 전 세계에 상상할 수도 없는 살상을 낳을 것이며, 모든 국가는 북한 정권이 비핵화하도록 행동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만장일치로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채택한 데 감사한다”며 “특히 중국이 북한과 모든 은행 거래를 차단한 데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두 달 전만 해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라며 “시진핑 주석에게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