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 몰래 모은 '손자들 대학등록금' 잃어버렸다 되찾은 70대

 손자들의 대학등록금에 쓰려고 가족 몰래 4년간 모은 적금을 현금으로 인출했다가 길에서 잃어버린 70대 남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되찾았다.
 
2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문모(73)씨는 지난 4일 오후 1시 45분께 부산시 금정구의 한 노상에서 5만원권 100매 2묶음(1000만원)을 실수로 떨어뜨렸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본 사진은 기사 내용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문씨는 1~2분 만에 돈을 잃어버린 사실을 알아채고 현장을 찾았지만, 돈은 이미 없어진 뒤였다. 올해 고등학교 3학년과 1학년인 두 손자의 대학등록금으로 쓰기 위해 노인 일자리로 번 20만원을 매월 4년간 적금으로 모은 돈이었다.
 
문씨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전쟁이 발발할까 봐 걱정돼 현금을 집에 보관하려고 적금을 해약한 뒤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돈을 잃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몰래 모은 돈이었기에 밥도 제대로 못 먹은 채 아무에게도 하소연도 못 했다고 한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문씨의 돈을 챙긴 정모(77·여)씨와 박모(64·여)씨를 특정하고 두 사람을 각각 지난 8일과 13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두 사람은 전혀 모르는 사이였지만 당시 문씨 맞은 편에서 걸어오다 정씨가 돈을 먼저 발견했고 정씨 뒤에서 걸어오던 박씨도 이를 발견해 절반으로 나눠 갖고 헤어졌다.
 
경찰은 두 사람으로부터 피해 금액 전부를 회수해 문씨에게 전달한 뒤 은행에 입금하도록 안내했다. 경찰은 정씨와 박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