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 6명 덮치고 도망간 '벤츠남'…경찰 "조사 불가능할 정도로 취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야탑역 인근에서 만취한 30대가 차를 몰다 사고를 내 6명이 다쳤다. 
 
27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9분께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정모(38)씨가 몰던 벤츠 차량이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를 기다리던 A(22)씨가 중상을 입고 3명이 경상을 당했다.
 
앞서 정씨는 야탑역 인근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주차장에서 차를 빼다가 다른 차의 범퍼를 훼손, 정씨를 막아선 피해 차 주인을 치고 달아났다. 
 
이어 편도 5차로 중 1차로를 달리던 정씨는 앞서가던 택시가 끼어들자 미처 피하지 못하고 택시를 들이받은 뒤 버스정류장으로 돌진, 버스를 기다리던 행인 4명을 덮쳤다. 
 
정씨는 또 달아났다. 시민과 경찰의 추격 끝에 사고 지점에서 1.5㎞가량 떨어진 막다른 골목에서 붙잡혔다. 
 
정씨가 잇따라 낸 사고로 주차장에서 1명, 택시기사 1명까지 포함해 총 6명이 다쳤다.
 
정씨에 대한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61%였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현재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많이 취한 상태"라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