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 요구하다 친형 찌른 동생…“범행 후 자진 신고”

돈 문제로 다투다 친형을 흉기로 찌른 동생이 체포됐다. [중앙포토]

돈 문제로 다투다 친형을 흉기로 찌른 동생이 체포됐다. [중앙포토]

아버지에게 용돈을 요구하던 동생이 자신을 말리던 친형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돈 문제로 다투다 친형을 흉기로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임모(22)씨를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이날 오후 3시 20분쯤 송파구 문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형(24)을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아버지에게 용돈을 달라고 이야기하던 중 이를 말리려던 형과 몸싸움을 하다가 범행을 저지른 뒤 스스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임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