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원서 일병 총탄에 머리 맞아 사망…장병 관리 소홀 도마 위

 [중앙포토]

[중앙포토]

강원도 철원군 육군 모 부대에서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이던 병사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총탄에 맞아 숨진 가운데 장병 안전관리 소홀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26일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쯤 철원군 모 부대 소속 A(22)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쓰러져 인근 군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중 오후 5시 22분쯤 숨졌다.  
 
A 일병은 부대원 20여명과 함께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 중 갑자기 날아온 총탄에 머리를 맞았다.  
 
A 일병이 총상을 입은 지점은 인근 군부대 사격장과 약 400여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솔 간부가 K2 소총 유효사거리인 600m 반경 내로 병사들을 인솔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장병 관리 소홀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부대 관계자는 "사고 지점 인근 사격장에서 소총 사격훈련이 있었다"며 "부대원들이 이동한 통로는 평소에도 사용하던 길이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인솔 간부가 해당 사격장의 사격일정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