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은 그날, 미 전폭기 떴는지도 몰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강(强) 대 강(强)’으로 맞서면서 대치가 거칠어지고 있다.
 

국정원 “북, 레이더 안 잡혀 무대응”
미국이 작전 궤적 나중에 공개

이용호 “격추시킬 권리 있다” 주장
맥매스터 “험악한 옵션 고려” 반박
더 세진 말폭탄에 한반도 긴장 고조

북한 이용호 외무상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앞으로는 미국의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3일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편대가 북한 동해상 공역 깊숙이 비행한 사실에 대한 응수였다.
 
이 외무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전포고에 대처해서 모든 선택안이 최고지도부의 작전탁(작전테이블) 위에 올려지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장은 “사실상 김정은이 이용호의 입을 빌려 말한 것”이라며 “김정은이 트럼프와의 기싸움에서 한 치도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실제 북한이 ‘자위적 대응’에 나설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선 회의적 반응이 우세하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북한이 B-1B 편대의 비행 시 아무런 대응 조치를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은 “(B-1B가) 자정 무렵 비행을 해 북한은 전혀 예상을 못했고, 레이더에도 잡히지 않아 제대로 대응을 못한 것”이라고 국정원 보고 내용을 전했다. 이 위원장은 “북한이 잘 몰랐기 때문에 미국이 B-1B가 들어간 (작전) 궤적을 공개한 것”이라며 “이후 북한은 후발 조치로 동해안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무상의 발언 직후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쟁학연구소(ISW)가 개최한 포럼에서 “미국은 북한과의 전쟁을 피하길 바라지만 그 가능성을 무시할 순 없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 위협을 ‘완전히 해결할(gamed out)’ 4~5가지 시나리오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는 다른 해결책보다 더 험악(uglier)하다”고도 했다.
 
이처럼 북·미가 ‘자위권’ ‘전쟁 가능성’이란 표현을 주고받으면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자 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 값은 전날보다 5.0원 떨어진 1136.8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도 6거래일째 하락해 2374.32에 주식시장이 마감했다.
 
청와대는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 간 대치와 관련, 기자들에게 “말폭탄 주고받기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또한 정보위에서 북한이 군사적 충돌이 없도록 상당히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철우 위원장은 비무장지대(DMZ) 상황과 관련해 “북한이 ‘선(先) 보고 후(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우발적 충돌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경계하기 위해) 이런 지시가 내려간 것”이라고 했다. 신원식 전 합동참모본부 차장은 “지금까지 북한은 힘이 부족할 때마다 ‘전면전’ ‘선전포고’라는 수사(修辭)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서울=이철재 기자,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