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자열 LS회장 “우선 해보고, 빨리 실패하라”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열(사진) LS그룹 회장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는 혁신전략으로 ‘빠른 실패론’을 들고 나왔다. 구 회장은 지난 25일 안양 LS타워에서 ‘LS T-Fair 2017’에서 “우선 해보고, 빨리 실패하라”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연구·개발(R&D)이다.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실패가 쌓여야 하고, 그 시간을 줄여야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13년째 경쟁력 강화 성과공유 회의
신기술 개발위한 ‘빠른 실패론’ 강조

구 회장은 “각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물론 연구원까지 아우르는 협업과 노력이 중요하다”며 “크게 생각하고 작게 시작해서 민첩하게 실행하라는 디지털 시대의 행동 철학을 실천해 R&D 속도를 더욱 올려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빠른 실패론의 구체적인 방법으로 “애자일(Agile) 혁신 방식을 도입하고 표준·절차에 얽매인 기존 연구 프로세스를 과감히 탈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애자일 혁신 방식이란 ▶우선 실행하고(do) ▶빨리 실패해 보고(fail fast) ▶실패를 통해 무엇을 어떻게 개선할지 배우고 (learn) ▶다시 시도하는(redo) 혁신 전략이다. 그래야 “효율적이고 성과 지향적인 R&D로 체질을 개선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T-Fair는 LS그룹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시작한 연구개발 성과공유회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이날 행사에는 구 회장과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회장단을 비롯해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최고기술책임자·연구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LS전선의 해상풍력용 해저케이블과 예스코의 바이오가스 제조 플랜트 상용화 프로젝트가 최고의 연구 성과로 선정됐다.
 
구 회장은 2015년부터 ‘ R&D 스피드업’과 ‘ 디지털 전환’을 그룹의 R&D, 미래준비 전략으로 강조해 왔다. 이에 LS산전 청주사업장, LS-니꼬동제련 울산사업장 등이 스마트팩토리로 전환하는 등 전사적으로 디지털 전환 흐름에 대비하고 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