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무휴업일 규제 효과, 지역별 차이···대형마트 출점 후 전통시장 매출액 증가



유통업계 "대형마트 출점이 주변 상권에 미치는 영향, 객관적 평가 필요"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의무휴업일 규제 효과는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의무휴업일을 일괄적으로 적용하기 보다는 지역의 특성에 맞게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정치권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까지 발의된 유통규제법안은 20여개에 달한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월 2회에서 4회로 늘리는 내용이 담겼다.



김종훈 무소속 의원이 대표 발의한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에도 백화점과 면세점의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의무휴업 대상에 이들을 포함시키는 내용이 들어갔다.



정치권에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확대와 의무휴업 대상에 백화점과 면세점을 포함시킨다는 내용 등이 논의되면서 유통업계가 잔뜩 위축된 가운데 전날 국회에서는 '실질적 상생을 위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방향' 정책 토론회가 개최됐다.



휴일 규제에 따른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매출액 변화를 살펴본 결과, 신규택지는 휴일 규제와 상관없이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모두 매출액이 증가했다.



반면 주택지구는 휴일 규제 시행 이후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모두 매출액이 감소했다. 상업지역의 경우 대형마트의 매출액은 감소한 반면 전통시장의 매출액은 증가했다.



이 때문에 신규택지 지구와 같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지역과 쇠퇴하는 지역을 구분해 출점 및 의무휴업일을 다르게 적용하는 등 지역에 맞게 법을 적용할 수 있도록 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대형마트 출점 후 전통시장 매출액이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청라지역에는 2012년 A마트, 2013년 B마트가 출점했다. C마트의 매출액은 감소했지만 전통시장의 전체 매출액은 증가했다.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은 경쟁관계가 아니라는 분석이 도출된 셈이다.



또 이용 고객 수의 변화를 살펴본 결과, 전통시장 고객은 대형마트로 일부 이동하긴 하지만 대형마트로 인해 전통시장으로 신규 유입되는 고객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 출점이 주변 상권 및 전통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필요하다"며 "대형마트는 전통시장의 경쟁상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