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자의 취향] 호러 대부 스티븐 킹이 비행기를 무서워한다?

스티븐 킹은 매 여행마다 가지고 다니는 물건 5개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사진 스티븐 킹 트위터 캡쳐]

스티븐 킹은 매 여행마다 가지고 다니는 물건 5개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사진 스티븐 킹 트위터 캡쳐]

'미스터 메르세데스(Mr. Mercedes)'부터 '그것(It)', 그리고 '다크 타워(The Dark Tower)'까지. 2017년 하반기 그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가 대거 쏟아져 나오며 스티븐 킹(Stephen King)은 전보다 더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쇄살인마와 섬뜩한 광대를 작품 속에 기막히게 풀어놓는 이 호러 미스테리의 대가는 최근 뉴욕타임스에 비행기 타기를 무서워하며 모텔에서 숙박하는 소박한 여행 취향을 털어놓았다. 다음은 일문일답. 
스티븐 킹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그것(It)’.

스티븐 킹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그것(It)’.

어떤 여행을 좋아하는지.  
"가급적이면 자동차로 여행하려고 한다. 비행기는 꼭 타야할 때만 탄다. 차는 내가 통제할 수 있고 비행기는 그렇게 할 수 없으니까. 가령 차로 여행을 하다가 무슨 문제가 생기면 갓길에 주차라도 할 수 있다. 하지만 40000 피트 상공에서 비행기에 문제가 생기면 꼼짝없이 죽을 수밖에 없지 않나. 내가 아무 것도 통제할 수 없는 하늘 위에 떠있을 때는 그저 비행기 조종사가 뇌졸중으로 죽지 않길 바라는 것 뿐이다.”

2017년 최고의 책은…『마이 앱솔루트 달링』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로 들린다.  
"맞다. 일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외국에 갈 때가 있지만 사실 집에 있는 걸 선호한다. 하지만 꼭 가야만 한다면 최대한 즐기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이미 내가 원하는 것보다 훨씬 많이 여행을 해왔다.”
가족과 멀리 여행할 때는 없는지.  
"겨울이면 플로리다에서 휴가를 보낸다. 아내는 비행기를 타고 가고 나 혼자 운전해서 간다. 전보다 운전하기가 훨씬 쉬워졌다. 길을 안내하는 시리(Siri·애플의 음성인식기술)가 있기 때문에 교통 체증을 피할 수 있다. "
여행지에서는 주로 어떤 숙소에 묵나. 
"나는 별로 까다로운 여행자가 아니다. 고속도로 근처의 모텔방 하나, 그리고 밖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의자 하나만 있으면 굉장히 행복할 것이다.”
스티븐 킹. [중앙포토]

스티븐 킹. [중앙포토]

짐 싸는 취향이 궁금하다.
"굉장히 심플하다. 아주 기본적인 것만 챙긴다. 샴푸나 로션 등은 모텔에 있는 걸 쓴다. ”
짐을 가급적 심플하게 챙긴다는 스티븐 킹도 여행을 할 때마다 꼭 챙기는 물건이 있다. 다섯 가지 필수품이 무엇인지, 그리고 왜 그리 중요한지를 들어봤다.
아이패드
“아이패드에 담긴 오디오북을 들으려고. CD 플레이어와 이어폰을 끌고 다니는 것보다 훨씬 편리하다. 그리고 보고 싶은 영화 한 두개도 미리 다운받아 놓는다. 아님 미드 더 아메리칸즈(The Americans) 에피소드 두세 개 정도. "
미드 '어메리칸(The Americans)' 한장면. [사지 홈페이지 캡쳐]

미드 '어메리칸(The Americans)' 한장면. [사지 홈페이지 캡쳐]

크로스워드 퍼즐 책
크로스워드 퍼즐

크로스워드 퍼즐

“항상 읽을 수만은 없다. 메인(Maine)주에서 로스엔젤레스까지 비행기를 탈 때는 뭔가 시간을 보낼 놀이가 필요하지 않겠나.”
여행가방
“아내가 싫어하는 오래된 여행가방이 있다. 가지고 다닌지 30년은 족히 넘었을 오래되고 낡은 회색 쌤소나이트(Samsonite) 여행가방이다. 이 가방 하나에 다 담을 수 없는 것이라면 아마 갖고 가기에 별로 필요하지 않은 물건이라고 생각한다. 가방에 바퀴조차 없는 구 모델이다.”
“항상 책 두 권을 챙긴다. 하나는 내가 읽겠다고 마음먹은 것,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그 선택이 형편없을 경우를 대비한 대체품. 최근 제일 재밌게 읽은 책은 가브리엘 탈렌트가 쓴『마이 앱솔루트 달링(My Absolute Darling)』이다. 2017년에 읽은 책 중 최고다. ”
청바지 그리고 티셔츠
"대부분의 작가들이 그러하듯 나 역시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한다. 대체로 고독 속에서 일한다. 그런데 많은 무리와 섞어야 한다면, 기왕 두려움과 맞닥뜨려야 한다면 적어도 몽이라도 편해져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런 선택의 결과가 청바지와 티셔츠다. 짐싸기도 쉽다."
 
송현호 인턴 기자 song.hyu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