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문]이용호 북한 외무상 기자회견 "이건 명백한 선전포고"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현지시간으로 25일 오전 10시 50분(한국시간 오후 11시 50분) 뉴욕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은 오전 10시로 예정됐지만 이용호 외무상은 50분 뒤에 모습을 드러냈다. 기자회견은 이용호 외무상이 한글로 읽은 뒤, 또 다른 북한 외교부 직원이 영문을 읽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다음은 기자회견 전문.
 
지난 며칠 동안 다 알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미 사이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 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는 것을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하였습니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로 됩니다.
 
 
지금 유엔 총회에 참가하고 있는 모든 성원국 대표단들을 포함해서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될 것입니다.
 
 
UN헌장은 개별적 성원국들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선전포고를 한 이상 앞으로는 미국 전략 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이미 쏘아떨굴 권리를 포함해서 모든 자위적 대응 권리를 고려하게 될 것입니다.
 
 
누가 더 오래 가는가 하는 것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입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