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서희가 직접 밝힌 탑·데뷔·구치소 싸움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로 기소된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에게 쏟아진 질문에 직접 답했다.  

 
한서희는 24일 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그분과 만났던 게 사실이다. 사귀었다"며 탑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친한 언니를 통해 저랑 연락하고 싶다고 해서 알게 됐다"며 "(지금은) 연락 안 한다. 다른 핸드폰 사용 중인데 얼마 전 메신저 들어가니 '최승현(탑 본명)님이한서희님을 친구 추가했습니다'라고 뜨더라. 그래서 바로 삭제했다"라고 거침없이 말했다.  
 
한서희는 또 "어차피 욕먹을 거 데뷔하겠다"며 걸그룹 데뷔를 앞두고 있음을 밝혔다. 내년 1월쯤 4인조 걸그룹으로 데뷔하며 이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서희는 전했다. 자신이 리더를 맡았으며 같이 데뷔하는 멤버들은 어리고 예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이날 구치소에서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구치소에서 싸운 이야기를 해달라'는 요청에 그는 "구치소에서는 누가 봐도 할머니, 아주머닌데도 '언니'라고 불러야 한다"며 "왜 그런 규칙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암묵적인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니라고 부르는 것도 X 같은데 그 아주머니가 화장실 청소를 시키고 치우라고 하고, 눈치로 설거지하라고 했다"며 "청소하다가 짜증 나서 욕설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그 아주머니가 날 쳐다봐서 '뭐요'라고 했고, 아주머니가 '나한테 한 거냐'고 그래서 '그럼 누구한테 해요'라고 맞섰다가 엄청 싸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그 아주머니 이름이 생각난다"며 "자기 딸뻘한테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자기 딸도 나랑 거의 동갑인데 그렇다. 근데 나한테 시키고 싶나"라고 덧붙였다.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 이후 논란이 일자 한서희는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실 줄은 몰랐다. 참 뿌듯하고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기분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책임감도 많이 생기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많은 여성 분들이 더 당당하게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서희는 지난해 7월부터 4차례에 걸쳐 대마를 구매하고, 서울시 중구에 있는 자택에서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예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