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27일 여야 회동 제안…추석 '밥상민심' 감안한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27일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공식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엄중한 안보 상황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고 여ㆍ야ㆍ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해 보다 생산적인 정치를 펼치는 방안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국민께 초당적 협력이라는 선물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2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9.25 . 청와대사진기자단

2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9.25 . 청와대사진기자단

 ‘27일 회동’ 일정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발표했다. 여야 지도부와 구체적인 일정을 합의되지 않은 채였다. 
 
 그러나 청와대의 기대대로 이번주 5당 지도부 회동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자유한국당은 “형식적ㆍ보여주기식 만남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불참할 뜻을 밝히고 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7월 회동에도 불참했다. 다만 “실질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면 응하겠다”며 문 대통령과의 ‘1대 1 회동’을 역제안한 상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27일에는 부산 일정이 잡혀 있다”며 “(참석 여부를)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회동을 서두르는 배경은 안보와 경제 위기 상황에서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에 증폭될 부정적 민심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이날도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가 지난 23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비행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소외됐다는 논란이 일었다. 문 대통령이 2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시점이 비행 시점 이후라는 점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비행 등 작전 시기도 한·미 공조하에 시시각각 논의가 됐다”며“(유엔총회 참석 당시)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다른 관계자는 “한ㆍ미 공조에 이상은 없다”면서도 ‘정확한 협의 시점’과 ‘북한 공해 비행’ 등에 대해 “알 수 없다. 말하지 않겠다. 청와대의 구체적 설명이 민감성을 더 키울 수 있다”며 추가 답변을 하지 않았다.
 
논란이 이어지자 박수현 대변인은 추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비행작전의 전 과정이 한·미 공조하에 진행됐지만, NLL 이북 공해상 작전은 NLL 준수 차원에서 한국군이 참가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국 공군의 전략폭격기 '죽음의 백조' B-1B 2대(왼쪽 위)와 해병대 소속 스텔스 전투기 F-35B 4대(오른쪽 위)가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와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훈련을 했다.  [사진제공=공군]

미국 공군의 전략폭격기 '죽음의 백조' B-1B 2대(왼쪽 위)와 해병대 소속 스텔스 전투기 F-35B 4대(오른쪽 위)가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와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훈련을 했다. [사진제공=공군]

 문재인 정부의 제1과제로 내세운 일자리 등 경제 상황도 부담이다. 지난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674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만2000명 늘어나는데 그쳤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2013년 2월 20만1000명 증가 이후 최저치다. 특히 청년실업률은 9.4%를 기록해 IMF 직후인 1999년 6월 10.7% 이후 18년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청와대는 이날 회의의 주요 안건에 ‘일자라와 양극화ㆍ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경제 활성황 방안’을 올렸다. 박수현 대변인은 “2007년 이후 사회적기업ㆍ마을기업을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가 단기간에 성장했으나 인프라가 미흡하고 진출 분야도 제한돼 있다”며 “관련 부처 논의를 거쳐 10월 중순경 활성화방안을 일자리위원회 3차 회의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참석과 각국 정상과의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 강도 높은 제재와 함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다”며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공감대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흔들림 없이 견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뢰를 확보한 것과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ㆍ화합의 올림픽으로 치러질 것이라는 신뢰를 확보한 것도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날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65.6%를 기록해 4주 연속 하락했다. 반면 부정적 평가는 29.4%로 취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강태화ㆍ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