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광석 부인, 인권위 진정…"억울함 호소할 것"

프리랜서 공정식

프리랜서 공정식

가수 고 김광석씨의 부인인 서모(52)씨가 딸 사망사건 관련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25일 인권위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22일 밤 인터넷을 통해 인권위에 진정서를 냈다. 인권위는 서씨가 진정을 낸 대상과 진정 요지를 밝히지 않았다.
 
서씨는 앞서 연합뉴스와의 문자 인터뷰에서 관련 의혹을 반박하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서씨는 당시 "김광석 씨와 관련해선 수없이 재조사를 받았고 (딸) 서연이(사건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고 하니 조사에 응할 것"이라면서 "인권위에 억울함을 호소하려 한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감독은 영화 개봉 직후 의혹을 제기하며 서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재수사에 착수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수사하도록 지휘하고, 서씨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서씨와 출석 일정을 조율해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