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안보실 직원, 춘추관 앞서 실신…"과로 추정"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국가안보실 한 직원이 25일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 앞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응급조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안보실에서 근무하는 한 행정관은 이날 오전 춘추관 앞을 일행들과 함께 지나다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에 동행하던 일행 중 한 명이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의식을 되찾았다.  이 행정관은 병원을 찾아 조치를 받고 현재 정상적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쓰러졌던 행정관은 병원에 가서 심전도 검사 등을 통해 상태를 확인했다"며 "이후 큰 문제가 없어 지금은 다시 업무에 복귀해 있다"고 전했다. 
 
해당 행정관은 과중한 업무로 피로가 누적되며 잠시 정신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보실은 최근 제6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비상체제가 수시로 가동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