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진석, 노무현 전 대통령 측 고소에 "당당히 사실관계 따질 것"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기위해 걸어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기위해 걸어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노무현재단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자신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서 저의 뜻을 분명하게 밝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제 글의 취지와 유족에 대한 유감의 뜻을 분명히 밝혔는데도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이 제출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논란의 중심에 선 페이스북 글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올린 글일 뿐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유족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당하게 응해 사실관계를 따지겠다"고 덧붙였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정 전 의원에 대해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는 이날 "정치적 필요에 따라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정치적 가해 당사자가 오히려 피해자를 다시 짓밟는 일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