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급 케이크에도 미사일 모양 장식 … WSJ가 전한 평양 풍경

과학자들을 위해 건설된 고층 아파트 꼭대기에는 원자 모양의 조각이 올라 있고, 도로나 건물에도 원자 문양이 새겨져 있다. 상점에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념우표를 팔고, 고급 케이크에는 ‘화성 12형’ 모형의 장식이 올라가 있다. 로켓 모양의 초콜릿이 팔려나가는 한편, 어린 아이들은 미사일 발사대 모형의 장난감을 가지고 논다.  
 
'화성 12형' 모양의 장식이 올라 있는 북한의 케이크.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

'화성 12형' 모양의 장식이 올라 있는 북한의 케이크.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

무기 모양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북한 아이들.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

무기 모양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북한 아이들.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처]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 취재진이 최근 평양을 찾은 후 전한 풍경이다. WSJ는 22일(현지시간) ‘평양에서 온 편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의 북한 방문기를 전했다. 북한 당국의 철저한 통제 속에서 이뤄진 여행이었다.
 
신문은 “북한의 진열장이라 할 수 있는 도시 평양 곳곳에 북한의 핵 야욕이 새겨져 있었다”며 홈페이지에 그 생생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지하철을 타고 오가는 사람들,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스마트폰을 들고 선 여성, 강에서 낚시하는 남자들 등 언뜻 주민들의 평범한 일상을 비춘 것 같지만 도시 곳곳에는 ‘미사일과 폭탄 이미지’가 확연히 드러나 있었다.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 캡처.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 캡처.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 캡처.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 캡처.

 
WSJ는 또 “스시 식당에선 100달러 상당의 요리가 제공됐고, 한 슈퍼마켓에서는 70달러 짜리 위스키 등이 판매되고 있었다”며 “엘리트들은 잘 사는 것 같아 보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평양 외곽에서의 생활 수준은 매우 낮아 보였고, (평양과는) 눈에 띄게 달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평양의 이같은 모습 또한 ‘진짜 평양’과는 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들이 박물관을 방문했을 당시 이들 외에는 단 한 명의 방문객도 없었고, 평양이 300만 명이 거주하는 도시임에도 교통량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신문은 또 “북한 주민들과 인터뷰를 나눴을 때 그들은 모두 미사일 개발을 지지했으며, 제재로 인해 경제가 안 좋아진다 해도 희생을 감당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 제과업체를 운영하는 이송호씨가 단적인 예다. 그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이 핵 보유국임을 인정해야 전쟁의 위협이 사라질 것”이라며 “우리는 이제 우리를 지키기 위한 모든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WSJ는 “그러나 북한 사람들이 통역했고 주민들이 자유롭게 말했는지 여부도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WSJ 기자들은 미국의 석유 관련 제재와 관련한 서술도 덧붙였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대북 제재로 인해 평양의 주유소에서 기름을 얻기 위한 긴 줄이 늘어섰다고 트위터에 썼지만, 우리가 평양을 여행할 당시 목격한 4개 주유소에서 그런 줄은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리기성 북한 사회과학원 경제학자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한국전쟁 후 여러 방식으로 경제제재를 버틸 수 있도록 잘 자리를 잡았으며, 원유 금수 조치 등 제재가 시행되더라도 북한의 동맹국들에 기댈 수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리용필 북한 외무성 소속 미국연구소 부소장 또한 "이제는 너무 늦었다"며 "(핵보유국이라는) 전략적 지위를 훼손시키려는 대화에는 관심이 없다"고 WSJ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