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18유족 여수MBC 항의 방문…'북한군 5·18 개입 팩트' 사과 촉구

심원택 여수MBC 사장. [사진 여수MBC 화면 캡처]

심원택 여수MBC 사장. [사진 여수MBC 화면 캡처]

5·18단체들이 '5·18 북한군 개입설은 팩트'라고 발언한 심원택 여수MBC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5·18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와 5·18 기념재단,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 시·도민대책위원회 등은 25일 여수MBC를 방문해 심원택 사장과 면담하고 북한군 개입설 등에 대한 발언의 즉각 사과 및 대국민 사죄를 요구했다.
 
이들은 "전두환 노태우의 신군부가 광주시민을 학살하고 정권을 찬탈한 뒤 5·18은 30여 년 동안 '광주 폭도'와 '북한군 투입설' 등 끊임없이 왜곡되고 폄하됐으며 '전라디언' '홍어 택배' 등으로 비하 돼왔다"며 "이 상황에서 공영방송의 사장으로부터 5·18을 왜곡하고 비하하는 주장이 나왔다는데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사죄를 요구했다.
 
심사장은 이에 대해 "5·18 관련해서 공정성을 잃지 않고 있다고 자부한다"면서 "회고록 읽었다고 해서 전두환을 동정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죄의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이어 "5·18 북한군 개입설 발언이 사실이면 사퇴하겠다. 증언 가지고 오라"고 반박했다.
 
이날 5·18 단체들은 심 사장의 전두환 비호 관련 발언들을 유족들 앞에서 사죄하라고 거듭 촉구했고, 심사장은 사과할 의사 없다며 '경찰을 불러라'라고 말해 한때 고성이 오가는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들은 "함량 미달 낙하산 인사로 지탄받던 심 사장은 이제는 전두환 대변인을 자처하고 있다"며 "언론 적폐청산과 공영 방송을 위해, 또 5·18 왜곡과 폄하를 근절시키기 위해서라도 심사장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5·18단체들은 심 사장이 지난 5월 23일 직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전두환 회고록을 재미있게 읽었다. 그도 존중받아야 하고, 피해자라고 생각한다. 이순자 회고록도 읽고 싶다. 북한군 개입설은 팩트'라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