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홍준표, 아주 잘못 한다고 생각…靑 초청 응해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25일 청와대가 추진 중인 여야 지도부 회동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참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소통은 거절하면서 협치를 요구하는 것은 잘못이다. 홍 대표가 아주 잘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25일 오전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서 "적폐세력 대표이지만 대통령이 초청하면 가서 자기 할 말을 다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가 마음을 크게 먹어서 이번 대통령 초청에 응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께서도 진정한 소통하기 위해서는 다자회담보다는 단독 영수회담을 해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여러 사람이 모이면 꼭 강경한 말장난이 나온다. 실제로 협치를 위해서 한다고 하면, 대통령의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서도 단독회담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선진화법 다당제에서 사상 초유 과반수도 못 가지고 있는 가장 취약한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런 민주당이기 때문에 단독 영수회담을 해서 풀어나가고, 말로만 협치 할 게 아니라 행동으로 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촛불 혁명의 산물로 태어난 문 대통령의 성공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보문제로 청와대 회동을 하자고 한다"며 "적폐세력으로 지목하면서 정치보복에 여념이 없는데 적폐세력의 대표를 청와대로 불러서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알수가 없다. 그냥 본부중대,1,2,3중대만 불러서 회의 하시라"고 글을 게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