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벨기에서 인종차별 당한 박준형 SNS에 심경 밝혀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JTBC 예능 프로그램 '사서고생'에 출연하던 도중 벨기에 브뤼셀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
[박준형 인스타그램, 사진 JTBC 방송화면]

[박준형 인스타그램, 사진 JTBC 방송화면]

 
21일 JTBC '사서고생'에서 박준형은 다른 출연진들과 함께 브뤼셀에서 숙소를 찾기 위해 길거리를 헤매다 인종차별을 당했다. 거리를 걷던 중 박준형은 한 행인으로부터 반가운 인사를 받는 듯했다.
박준형에게 인사를 건네는 행인. [사진 JTBC 방송화면]

박준형에게 인사를 건네는 행인. [사진 JTBC 방송화면]

박준형에게 행인 무리가 시비를 걸고 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박준형에게 행인 무리가 시비를 걸고 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계속되는 동양인 인종차별 발언에 화가 난 박준형. [사진 JTBC 방송화면]

계속되는 동양인 인종차별 발언에 화가 난 박준형. [사진 JTBC 방송화면]

 
행인은 박준형의 손을 잡더니 이내 몇몇 무리와 함께 박준형을 둘러싸고 몸을 더듬으며 시비를 걸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제작진까지 달려들었으나 이 행인 무리는 행동을 멈추지 않고 동양인 비하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박준형도 폭발해 가방과 안경을 벗어 던지는 등 분노를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촬영은 중단됐고, 모든 제작진이 투입되고 나서 상황이 진정됐다.
 
박준형은 한국에서 이 장면이 크게 화제에 오르자 SNS에 직접 심경을 밝혔다.
 
박준형은 문제의 영상을 게시한 뒤 "바로 이 장면 때문에많은 사람에게 걱정시켜서 미안하고 걱정해줘서 고마워요"라며 글을 남겼다.
 
박준형이 직접 남긴 글. [사진 JTBC 방송화면]

박준형이 직접 남긴 글. [사진 JTBC 방송화면]

이어 "아무 생각 없이 마지막 장소로 가는 길에 발생한 일이라 더 당황했다. 나는 상황을 파악한 순간 그냥 스태프들과 동생들에게서 최대한 떨어지게 하려고 노력했다. 그 와중에 화도 많이 났다"고 전했다.
 
또한 "다행히 일이 더 커지기 전에 먼저 길을 건너가 있던 스태프들 몇 명과 보안 요원들이 와서 잘 마무리가 됐다. 아무도 다치지 않고 해결돼서 다행이다"라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늦은 밤에는 집 앞에도 위험할 수 있다. 여러분들도 해외여행을 가면 밤에 꼭 단체로 다녀라"라고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시청자들에게 주의사항을 알렸다.
 
네티즌들은 벨기에에서 박준형이 당한 인종차별에 크게 분노했다. 네티즌들은 "큰일 없어서 다행이다. 저 나쁜놈들..." "왜 가만히 있는 사람들을 건드리는 거죠? 정말 저 백인들 열받네요" "출연진이 위험에 처했는데 제작진도 좀 더 안전하게 운영하게 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