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러리 잡은 ‘e메일 스캔들’ ... 트럼프 사위 쿠슈너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공무에 개인 e메일을 쓴 사실이 드러났다.  

제러드 쿠슈너

제러드 쿠슈너

 
미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실세인 쿠슈너가 라인스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 스티브 배넌 전 수석전략가, 게리 콘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백악관 고위 관료는 물론 외부 자문가들과 다양한 사안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을 때 개인 계정을 사용한 것을 확인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쿠슈너는 지난해 대선 승리 직후 백악관에 입성할 준비를 하며 이 계정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 패배로 내몰았던 ‘e메일 스캔들’과 같은 것으로도 비화할 수 있는 내용이다. 당시 힐러리는 공무에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곤혹을 치렀고,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트럼프의 집요한 공격 끝에 대선에서 패배했다. 힐러리 또한 최근 발간한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에서 'e메일 스캔들'이 자신의 발목을 잡았다고 토로했다. 
12일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 출간회에 참석한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12일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 출간회에 참석한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쿠슈너 측은 즉각 진화에 나섰다. 그의 변호인 애비 로웰은 “쿠슈너는 백악관 업무를 볼 때 자신의 백악관 e메일을 사용했다”며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100건 미만의 e메일을 개인 e메일 계정으로 동료에게 보내긴 했지만, 주로 뉴스 기사나 정치 논평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누군가가 개인적으로 먼저 e메일을 보낸 경우가 많았다”며 답신 격으로 보낸 것이라 덧붙였다.
 
백악관의 또 다른 관계자들은 쿠슈너가 e메일보다 전화나 문자 메시지를 선호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폴리티코는 “쿠슈너가 자신의 개인 e메일 계정으로 민감한 자료나 기밀 자료를 공유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개인적인 소통을 위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현재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의 개인 e메일은 미 연방수사국(FBI)에 흥미로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쿠슈너는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에 러시아가 은밀히 개입했다는 의혹,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지목돼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