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불’ 장악 북미 극장가, ‘킹스맨2’ 뜨뜻미지근한 1위

[매거진M]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9월 22~24일)
첩보영화 ‘킹스맨:골든 서클’(매튜 본 감독, 이하 ‘킹스맨2’)이 지난 주말 북미 극장가 정상에 데뷔했다. ‘킹스맨2’는 금~일요일 사흘간 전미 4003개 스크린에서 3900만 달러(약 441억원)를 벌었다. 역시 매튜 본이 감독한 1편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2014, 이하 ‘킹스맨1’)의 오프닝 성적(3620만 달러‧약 409억원)은 넘어섰다. ‘킹스맨1’의 개봉관은 2편보다 799개 적은 3204개. 스크린이 늘어난 만큼 더 많은 관객이 든 것이다. 히트작의 속편에 기대할 만한 ‘흥행 효과’는 그리 크지 않았던 셈이다. 
'킹스맨:골든 서클'

'킹스맨:골든 서클'

‘킹스맨2’를 향한 북미 반응은 다소 뜨뜻미지근하다. 북미 박스오피스 리서치 업체 시네마스코어(CinemaScore)가 조사한 ‘킹스맨2’의 관객 만족도는 A+ 만점에, B+로 1편과 같았다. 그러나 영화 비평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선 1편의 전문가 신선도가 74%였던 반면, 2편은 50%에 그쳤다. 일반 관객이 매긴 신선도도 1편이 84%였던 데 비해, 2편은 75%로 하락했다. ‘킹스맨2’의 제작비는 1편(8100만 달러‧약 916억원)보다 높은 1억400만 달러(약 1176억원). 참고로, ‘킹스맨1’의 북미 최종 스코어는 1억2800만 달러(약 1448억원)였다.  
 
한편, 지난 주말 북미 흥행 10위권은 R등급(17세 미만은 부모나 성인 보호자 동반 요망) 영화가 장악했다. 아직 등급이 매겨지지 않은 보스턴 마라톤 폭발사고 실화영화 ‘스트롱거’(데이비드 고든 그린 감독)와 ‘레고 닌자고 무비’(찰리 빈 감독) ‘홈 어게인’(핼리 마이어스 샤이어 감독)을 제외하고 10편 중 ‘킹스맨2’ ‘그것’(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 ‘어쌔신:더 비기닝’(마이클 쿠에스타 감독) ‘마더!’(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 ‘언프렌드’(시몬 베호벤 감독) ‘킬러의 보디가드’(패트릭 휴즈 감독) ‘윈드 리버’(테일러 쉐리던 감독) 등 7편이 R등급이었다. 개봉 3주차를 맞은 ‘그것’은 제작비 3500만 달러(약 396억원)의 7.6배에 달하는 누적 2억6633만 달러(약 3012억원)를 벌어들이며 역대 북미 개봉한 R등급 호러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역대 북미 R등급 호러 흥행 신기록을 세운 '그것'

역대 북미 R등급 호러 흥행 신기록을 세운 '그것'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9월 22~24일
순위 | 제목(개봉일) | 주말 수입(달러) | 누적 수입(달러)
1 킹스맨:골든 서클(9월 22일) 3900만 / 3900만
2 그것(9월 8일) 3000만 / 2억6633만
3 레고 닌자고 무비(9월 22일) 2124만 / 2124만
4 어쌔신:더 비기닝(9월 15일) 625만 / 2618만
5 홈 어게인(9월 8일) 331만 / 2234만
6 마더!(9월 15일) 326만 / 1343만
7 언프렌드(9월 22일) 240만 / 240만
8 킬러의 보디가드(8월 18일) 185만 / 7359만
9 스트롱거(9월 22일) 174만 / 174만
10 윈드 리버(8월 4일) 126만 / 3165만  
※박스오피스모조(www.boxofficemojo.com), 2017년 9월 25일 기준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