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들,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

배우 문성근씨(左), 김여진씨(右). [연합뉴스, 중앙포토]

배우 문성근씨(左), 김여진씨(右). [연합뉴스, 중앙포토]

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피해 문화예술인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 등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국정원 문화계 블랙리스트 책임자 처벌을 위한 고소 대리인단'은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리인단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당시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관여한 국정원 간부·직원들을 국가정보원법 위반과 강요 등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다.
 
또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검찰에 출국금지 조치를 요청할 방침이다. 대리인단은 "국정원 보도자료에 의하면 블랙리스트에 오른 문화예술인들에 대해 세무조사, 출연배제, 방송 폐지, 이미지 실추를 위한 심리전 등 전방위적 압박이 가해졌다"며 "이에 피해자들이 대리인을 통해 관련자들을 고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시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전방위 압박했다.
 
이후 국정원은 청와대와 교감 아래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명단에 오른 인사를 상대로 방송 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비판 여론 조성 등 전방위로 퇴출 압박 활동을 해온 것으로 내부조사에서 드러났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