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1B 출격으로 불거진 한ㆍ미공조 균열 논란에 靑 "대통령 실시간 보고"

청와대가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 전략폭격기 B-1B의 북한 공해상 무력시위와 관련해 한·미 간 사전 협의된 것이라며 이는 당시 미국 뉴욕 순방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실시간 보고가 이뤄졌다고 25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23일 밤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최북단 인접지역까지 출격한 B-1B 전략폭격기와 F-15C 전투기의 무력시위에 관해 “비행 등 작전 시기도 한·미 공조하에 시시각각 논의가 됐다”며“(유엔총회 참석차 당시) 뉴욕에 체류하는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됐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죽음의 백조' B-1B 랜서 폭격기가 북한 동해 상공의 국제 공역을 비행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미국령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B-1B 랜서가 발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미 공군]

미 국방부는 '죽음의 백조' B-1B 랜서 폭격기가 북한 동해 상공의 국제 공역을 비행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미국령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B-1B 랜서가 발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 미 공군]

이번 B-1B 비행이 한·미 연합 훈련이 아닌 미군 단독 작전이었으며 미 국방부가 워싱턴에서 직접 비행 사실을 브리핑했다는 점에서 미 측의 일방통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휴일이자 작전 다음날인 24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한 사실도 주목 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NSC 전체회의는 지난주에 예정이 돼 있었던 회의”라며“B-1B 출격에 따른 문책론 아니냐 하는데 이는 너무 좁은 해석”이라고 말했다. B-1B 출격으로 불거진 한·미 공조 균열 논란에는 선을 긋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사전에 충분히 점검하고 분석해 대응책을 대비하는 NSC도 필요하다’는 말을 해 그런 기조 하에 어제 열린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앞서 한·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한 일본 언론의 왜곡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하는가 하면 미 백악관에도 우려의 뜻을 전했다. 일부 일본 언론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3국 정상회담 분위기를 전하며 미·일 정상이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불쾌감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한·미는 물론 한·미·일 공조에 균열을 야기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안에 청와대가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