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란법 1년]④전복 어민들, 김양식 전환해 위기극복 안간힘

지난 21일 드론을 띄워 살펴본 전남 완도군 완도읍 앞바다 전복 양식장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1일 드론을 띄워 살펴본 전남 완도군 완도읍 앞바다 전복 양식장의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1일 오후 전남 완도군 완도읍 ‘명품전복 영어조합법인’ 계류장. 양식 전복을 바다에서 가져와 잠시 보관했다가 포장하는 이곳의 한쪽 구석에 포장용 종이 상자와 스티로폼 아이스박스가 잔뜩 쌓여 있었다. 1년 중 가장 큰 대목인 추석 연휴를 며칠 앞둔 시점이었지만 전복을 포장하는 직원은 1명뿐이었다.
 
서울에서 일하다가 고향으로 내려와 10년째 전복 양식ㆍ유통을 하는 이곳의 오지수(35) 대표는 “예년 이맘때는 선물용 전복을 포장하느라 일손이 모자라 아르바이트생들을 고용했다”며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직원들도 할 일이 없을 정도로 판매량이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지난 21일 완도군 완도읍 한 영어조합법인 계류장에서 전복을 직원들이 살펴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1일 완도군 완도읍 한 영어조합법인 계류장에서 전복을 직원들이 살펴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국내 최대 전복 주산지인 완도 지역 양식어가와 유통업체들은 대부분 오 대표와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완도 지역에는 9월 현재 2599개 전복 양식어가와 전복 관련 유통업체 47개가 있다. 연간 8000t 안팎의 전복을 생산한다.
 
어민들과 유통업체에 따르면 고가의 식재료인 완도 전복은 ‘김영란법’ 시행 이후 직격탄을 맞았다. 우선 이 법 시행과 동시에 한정식집의 전복 주문이 많이 감소했다. 김영란법상 식사 비용이 3만원으로 제한돼 단가를 맞추려고 전복 요리를 메뉴에서 아예 없애거나 사용량을 줄이면서다. 유통업체들은 예년의 3분의 1 수준으로 판매량이 줄었다고 입을 모은다.
 
주로 7~12마리가 들어 있고 가격대가 10만원 안팎인 선물용 전복의 주문도 줄었다. 설이나 추석과 같은 명절뿐 아니라 스승의 날에도 선물용 전복 주문이 뚝 끊겼다. 그렇다고 3~4마리만 담아 선물용을 만들 수도 없다는 게 유통업체의 공통된 목소리다.
지난 21일 완도군 완도읍 한 영어조합법인 계류장에 전복 포장재가 잔뜩 쌓여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1일 완도군 완도읍 한 영어조합법인 계류장에 전복 포장재가 잔뜩 쌓여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 결정 이후부터 계속되고 있는 중국의 ‘사드 보복’이 김영란법과 겹치면서 완도 전복 어민들을 더욱 힘겹게 하고 있다. 중국 측이 완도 전복 수입을 거의 중단해서다.
 한국전복산업수출협회에 따르면 올해 대중국 전복 수출량은 3t에 그치고 있다. 지난해 전체 400t과 비교하면 10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전복 판매량과 수출량이 감소하면서 가격도 뚝 떨어졌다. 전복 가격은 김영란법 시행 전과 비교해 약 10% 가량 감소했다. 어민들도 생존 대책을 찾고 있다. 
일부 어민들은 전복 양식에 비해 투자비와 시설 유지비가 적게 드는 김 양식 등으로 업종을 바꿨다. 전복 양식을 계속하는 어민들은 들여오는 치패량과 주로 외국인인 근로자 수를 줄였다.
 
이범성(58) 전복유통협회장은 "김영란법 시행 이후 전복 판매량이 30% 정도 감소했다“며 ”정부가 농어민들의 생존 문제를 고려해 전복 등 농축수산물을 김영란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1일 전복 판매점이 몰려 있는 완도군 완도읍 거리가 한산하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21일 전복 판매점이 몰려 있는 완도군 완도읍 거리가 한산하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복 양식어가와 유통업체를 넘어 완도 지역의 전반적인 경기도 침체되고 있다. 당장 양식업을 계속하기 어려울 정도로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어민들은 지갑을 열지 않는다. 과거에 완도에만 오면 양식장에서 일할 수 있었던 외국인 근로자들은 예상치 못한 취업난을 겪고 있다. 주말과 휴일 완도읍 번화가는 외지인은 물론 주민들의 발걸음도 줄어 썰렁하다.
 
전복 양식 어가들은 당장은 출하량 조절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그러나 김영란법 시행 전 들여온 치패가 완전히 자라 모두 출하해야 하는 3년여 뒤에는 적지 않은 어가들이 크게 손해를 보거나 폐업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조승호 완도군 시장개척 담당은 ”김영란법 타격을 줄이기 위해 전남도와 함께 전복 포장재 지원과 전복 우수성 홍보활동을 했다“며 ”최근에는 홍콩과 베트남 등에서 열린 국제 식품박람회에 참여하는 등 해외 시장으로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도=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