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털양말·곰인형과 떠난 은화·다윤양…"이제 따뜻한 곳에서 지내렴"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고(故) 조은화·허다윤 양의 입관식이 25일 진행됐다.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 입관식에는 가족들과 경기도 교육청 직원,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2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고 조은화양(왼쪽)과 허다윤양의 유해가 입관을 마친 뒤 운구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고 조은화양(왼쪽)과 허다윤양의 유해가 입관을 마친 뒤 운구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오전 6시 50분께 먼저 진행된 은화양의 입관식이 끝난 뒤 눈시울이 붉어진 채 입관실을 나온 은화양 어머니 이금희씨는 밖에서 기다리던 가족들의 위로를 받으면서 “견딜 겁니다”라며 애써 웃음을 보이려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다윤양 어머니 박은미씨는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오전 7시께 시작됐던 다윤양의 입관식은 오전 8시 20분께 끝났다. 보통 입관은 30분 동안 진행되지만 은화·다윤양의 입관은 유골을 온전한 형태로 맞추는 작업이 함께 이뤄지다 보니 시간이 걸렸다.
2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고 조은화·허다윤 양 어머니 이금희(왼쪽),박은미씨가 유해 입관을 마친 뒤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고 조은화·허다윤 양 어머니 이금희(왼쪽),박은미씨가 유해 입관을 마친 뒤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관을 지켜본 관계자에 따르면, 은화양의 관에는 이씨가 직접 털실로 짠 이불과 양말을, 다윤양의 관에는 30㎝ 크기의 곰 인형을 함께 넣었다. 가족들은 입관 내내 오열했다고 한다.
 
오전 8시 50분께 은화양의 오빠와 다윤양의 언니가 들고 나온 영정사진 속에서 두 소녀는 활짝 웃고 있었다. 가족들은 그 뒤를 따라 흰꽃과 분홍 꽃으로 장식된 관을 매고 운구 차량으로 옮겼다. 박씨는 다윤양의 관을 쓰다듬으며 오열했다.
 
관을 운구 차량에 옮긴 뒤 은화·다윤양 어머니와 아버지는 취재진 앞에 섰다. 이씨는 흐느끼며 “은하, 다윤이 데리고 이제 떠납니다. 국민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아직 목포 신항에서 기다리는 가족이 있다”면서 “5명이 다 찾아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