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정부의 '쉬운 해고' 지침, 1년 8개월 만에 공식폐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2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에서 열린 '2017 제44회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선수단 결단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2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에서 열린 '2017 제44회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선수단 결단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마련돼 '쉬운 해고'를 양산한다며 노동계의 반발을 샀던 '양대지침'(2대지침)이 1년 8개월 만에 공식폐기된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전국 기관장 회의'를 열고 "양대지침은  마련 과정에서 충분한 협의가 부족했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했다"며 폐기를 선언했다.  
 
2016년 1월에 도입된 양대지침은 저성과자 해고기준을 규정하는 '공정인사지침'과 취업규칙 변경 기준을 완화한 '취업규칙 해석 및 운영지침'을 말한다.  
 
'공정인사지침'에 따르면 저성과자는 교육·직무재배치 후에도 성과가 나지 않을 경우 해고가 가능하다. '취업규칙 해석 및 운영지침'은 노조와 근로자 과반의 동의가 없어도 사회 통념상 합리성이 있을 때 사용자가 취업규칙을 변경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고용부는 2006년 1월 처음 도입된 '공정인사지침'은 이날 즉시 폐기하고, '취업규칙 해석 및 운영지침'은 2009년 제정된 것을 활용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해당 내용을 발표하면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채 추진돼 한국노총의 노사정위원회 불참, 노정 갈등을 초래했다. 지침 발표 이후 활용 과정에서도 노사 갈등, 민·형사상 다툼 등 사회적 혼란이 지속돼 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 시절, 양대지침 폐기를 공약했고 지난 7월 발표한 국정과제에서도 이를 재확인했다. 지난달 취임한 김 장관은 양대지침 폐기를 위한 절차를 진행해왔다. 김 장관은 "더 이상 양대지침으로 인한 불필요한 오해와 노사 갈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관장들이 잘 지도해달라"며 "이번 양대지침 폐기로 사회적 대화 복원의 물꼬가 트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