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혼식 초대받은 장애 여성에게 갑자기 쏟아진 박수갈채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위어블로그는 장애가 있는 베트남 여성인 응우옌 차우 론(Nguyen Chau Loan)의 사랑이야기를 전했다.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2014년 9월 11일에 'Sabay Video'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을 통해 차우 론이 받은 프러포즈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결혼식에 초대된 차우 론.[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결혼식에 초대된 차우 론.[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영상에서 차우 론은 휠체어를 탄 채 결혼식장에 입장했다. 그녀는 휴대전화로 결혼식의 풍경을 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결혼식 풍경을 담고 있다.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결혼식 풍경을 담고 있다.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그러나 그녀는 결혼식의 한가운데로 옮겨졌고, 음악이 시작됐다. 그녀는 누군가 이 상황을 설명해줬으면 좋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사람들은 박수갈채를 보내기 시작했고, 차우 론이 제단을 향해 움직이자 꽃을 든 아이들이 그녀를 환영해줬다.
결혼식의 주인공이 된 차우 론.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결혼식의 주인공이 된 차우 론.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차우 론은 저 멀리서 한 남자를 보았다. 그녀의 남자친구인 응우옌 반 부옹(Nguyen Van Vuong)이었다. 차우 론은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멀리서 보이는 반 부옹의 모습.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멀리서 보이는 반 부옹의 모습. [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차우 론은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차우 론은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 sabay video 페이스북]

반 부옹은 차우 론과 행복하게 식을 올렸다. 이 결혼식은 2014년 4월 4일 이뤄졌다.
 
하지만 남편의 교통사고는 차우 론의 행복을 일순간 앗아갔다.
 
반 부옹은 결혼식을 올린 지 1년도 되지 않아 2014년 11월 19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차우 론은 슬픔에 병이 생겼고, 몸 건강은 악화됐다. 사람들은 그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왔지만, 그녀의 빈 마음은 채워지지 않았다.
결국 세상을 떠난 차우 론.

결국 세상을 떠난 차우 론.

 
결국 그녀는 죽기 직전까지 남편을 그리워하다 2015년 1월 22일, 3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