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사비 7000만원 논란 '반포 주공'..."이사비 안 받겠다"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전경. [중앙포토]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전경. [중앙포토]

재건축 조합원들에게 건설사 측이 이사비로 7000만원, 혹은 이사비 5억원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겠다고 해 논란을 일으킨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의 재건축 조합원들이 이사비를 받지 않기로 했다.
 
앞서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현대건설은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공사 수주전에 참여해 조합원 이사비로 7000만원, 또는 5억 원을 무이자 대출을 제안했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 이후 24일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 측은 현대건설이 제시한 이사비 7000만원 또는 무이자 이사비 5억원 대출 지원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합 측은 이사비 제공은 서울시 재건축 표준 지침에도 나와 있지만, 과도한 금액은 문제가 된다는 정부의 시정명령에 따라 이사비를 아예 안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이사비 7000만 원은 통상적인 범주를 넘어선 것'으로 관련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