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마트, 20년만에 중국서 철수…매장 5곳, 태국 CP그룹에 매각

이마트가 중국 시장 철수를 추진중인 가운데 최근 상하이의 매장 5곳을 태국 CP그룹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는 또, 시산 소재의 나머지 1개 매장도 연내 정리할 방침으로, 지난 1997년 중국 진출 이후 20년만에 완전 철수를 앞두게 됐다.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이마트 매장. [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이마트 매장. [연합뉴스]

 
유통업계 관계자는 24일 이마트가 중국내 총 6개 매장의 매각을 추진 중인 가운데 태국의 CP그룹과 상하이 매장 5곳을 일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CP그룹은 롯데마트의 중국 내 매장 매각 협상자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이마트는 이들 매장을 매각하는 데에 장부가인 680억원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마트와 CP그룹은 구체적인 매각 가격을 공개하지 않기로 해 정확한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지난달 스타필드 고양 개장 행사에서 "중국에서는 철수 절차를 밟고 있고 연말이면 완벽하게 철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중국 완전 철수를 예고한 바 있다.
 
이마트는 1997년 중국 시장 진출 이후 최대 30개의 매장을 거느리며 확장해왔지만 이후 실적 부진으로 적자가 누적되면서 구조조정을 꾸준히 진행했다. 이마트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기록한 영업적자만도 1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마트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허가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는 구체적 계약 내용을 공개하기 어렵다"면서도 "연내에 중국 사업 철수를 완료한다는 내부 입장이 확고하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