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회의사당에 돌 던진 20대...자유한국당 비서실 '쨍그랑'

국회의사당 자료사진. [중앙포토]

국회의사당 자료사진. [중앙포토]

25일 오전 국회의사당에 돌을 던져 유리창을 깬 혐의(건조물침입·재물손괴)로 20대 직장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울산에 있는 직장에 다니는 회사원 A씨(24)는 이날 오전 2시 30분쯤 국회에 담을 넘어들어가 숨어있다가 약 2시간 뒤인 4시 19분쯤 화단에 있던 돌을 집어 건물 유리창에 던졌다. 유리창이 파손된 사무실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비서실이었다.
 
A씨는 비상벨이 울려 순찰 중이던 국회 방호처 소속 직원에게 붙잡혔고,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러나 현재 묵비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서는 사용하지 않은 휘발유 2리터 한 병과 문구용 커터칼 하나가 소지품으로 발견됐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비서실 창문을 노린 것인지, 범행 동기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구체적인 동기와 혐의 내용을 조사한 뒤 A씨의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