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빌 클린턴 첫 소설, '미드'로 방영된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제임스 패터슨과 공동 집필 중인 소설 ‘대통령이 실종되다(The President Is Missing)’가 미국 TV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미국 케이블 채널 ‘쇼타임’은 내년 6월 출간되는 이 소설을 TV 드라마 시리즈로 방영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현직 대통령의 실종을 다룬 이 작품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첫 소설이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제임스 패터슨과 공동 집필 중인 소설 ‘대통령이 실종되다(The President Is Missing)’ 표지. [사진 구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제임스 패터슨과 공동 집필 중인 소설 ‘대통령이 실종되다(The President Is Missing)’ 표지. [사진 구글]

 
쇼타임 측은 “비록 허구의 내용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직책을 맡은 대통령의 압박과 현실이 생생하게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여러 차례 스릴러와 미스터리 소설의 광팬이라고 밝혀왔다. 과거 은퇴한 대통령이 회고록을 쓴 경우는 많았지만, 소설을 쓴 사람은 없었던 만큼 작품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책을 공동 집필한 패터슨은 범죄 스릴러의 대가로 책 판매량으로 기네스 기록에도 오른 적도 있다. 지난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작가 수입 순위에서 세전 수입이 9500만 달러(약 1076억 원)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쇼타임은 모회사인 CBS의 레슬리 문베스 회장의 주도적 역할에 힘입어 넷플릭스 등 경쟁업체들을 제치고 제작권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