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번엔 택시 졸음운전…배관공사 인부 3명 들이받아 2명 사망

최근 버스기사들의 졸음운전으로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이번엔 택시기사의 졸음운전으로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24일 오전 3시 21분쯤 서울 송파구 올림픽대로 남단사거리 근처에서 엄모(55)씨가 몰던 택시가 상수도 배관공사 작업 중이던 인부 3명을 들이받아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졸음운전 [중앙포토]

졸음운전 [중앙포토]

 
인부 위모(52)씨와오모(55)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장기 손상을 입은 한모(53)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상을 입은 택시 승객 2명은 병원에서 치료받은 후 귀가했다.  
 
엄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깜빡 존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당시 택시 블랙박스에서 시속 60㎞ 정도로 운전하던 엄씨가 2차로를 따라가지 않고 사고 지점을 향해 직진한 것을 확인하고 졸음운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엄씨가 소속된 택시회사 관계자는 “뒤에 탄 승객 2명이 아이스크림을 먹으니 기사가 이를 말리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졸음운전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택시회사를 상대로 휴식 규정을 준수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