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일 극우당 AfD가 뭐길래...SNS 바람타고 의회 진출 '쇼크'

독일 총선날 발어진 반 AfD 시위. [AP=연합뉴스]

독일 총선날 발어진 반 AfD 시위.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4선 연임에 성공했지만 독일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극우 정당으로 꼽히는 '독일을 위한 대안(AfD)'가 독일 연방의회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극우 정당이 연방의회에 자리를 차지하게 된 것은 2차 세계대전 나치 패망 이후 처음이다.
AfD, 제3당으로 의회 입성
24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ARD와 ZDF의 이날 총선 출구조사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은 32.5%~33.3%로 가장 많은 지지율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르틴 슐츠 후보를 내세운 사회민주당의 득표율 20.2∼20.9%가 될 전망이다.
 
AfD는 제3당이 유력시되고 있다. 예상 득표율이 13.2∼13.4% 정도다.
 
기독·기사 연합의 연정파트너로 거론돼 온 자유민주당의 예상 득표율은 9.9∼10.5%로 4위, 연정 가능성이 제기되는 녹색당은 9.4%로 5위, 좌파당은 8.9∼9.0% 득표율이 예상되고 있다.
 
당초 독일 사회에서 메르켈 총리의 기독·기사 연합의 예상 득표율은 40% 전후였다. 출구조사 결과가 예상보다 6%p가량 낮은 셈이다. 지난 2013년 총선에서 얻은 41.5% 득표율과 비교하면 9%p 정도 떨어진 것이다.
 
메르켈 총리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우리는 더 좋은 결과를 희망했었다"면서 "입법에서 매우 도전적인 시기를 맞이하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회민주당 역시 최악의 득표율이 예상된다. 사회민주당의 경우 지난 총선에서 25.7% 득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알렉산더 가우란드(왼쪽)와 알리스 바이델 공동 총리후보. [EPA=연합뉴스]

알렉산더 가우란드(왼쪽)와 알리스 바이델 공동 총리후보. [EPA=연합뉴스]

AfD는 누구?...반난민·반유로화 극우파
AfD의 연방의회 진출은 독일 사회 전반에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독일의 도이체벨레, 독일 영문 매체 더로컬 등은 총선 출구조사 직후 AfD의 의회 진출을 두고 '충격적인 성공(가디언)' '극우(Far-right) 정당에 관해 알아야 할 사실(도이체벨레)' 등 제목으로 기사를 내고 있다.
 
AfD는 출범 초기에는 지금처럼 극단적인 반난민 정서를 공유하지는 않았다. 난민 문제를 제기하기는 했지만, 어디까지나 유로화가 불안정하다는 이유로 유로화 폐지를 주장했을 뿐이다. 2013년 2013년 제18대 독일 연방하원 총선에서 유로존 탈퇴 공약을 내걸었지만, 4.7% 득표에 그처 하원 진출에는 실패한 바 있다.
 
그러나 2015년 메르켈 총리가 난민을 전격적으로 수용한 이후 반난민 정서에 기대 급부상했다. AfD는 반이민 정서로 독일 시민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난민들이 일으킨 각종 사건 사고는 AfD의 양분이 됐다.
 
기디언은 AfD의 성공을 가리켜 "포퓰리스트 주의 급진 정당이 더 많은 유럽국가에서 의석을 차지함에 따라 주류 권력, 특히 진보 세력이 꾸준히 자리를 잃고 있다"고 분석했다.
'분노의 SNS'를 동력원으로
소셜미디어는 AfD의 최대 무기 중 하나였다. 주류 언론이 극우 꼬리표에 비판을 가하자 SNS를 통한 정치를 시작했다. AfD의 페이스북 팔로워 숫자는 모든 독일 정당의 페이스북 팔로워보다 많다. 이민자들의 범죄 뉴스를 공유하며 반이민 정서를 자극하는 것이 주요 페이스북 운용 전략이다.
 
트위터에서도 압도적이었다. 영국 옥스퍼드대의 컴퓨터 프로파간다 프로젝트 연구팀은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수집한 약 100만 건의 정치 트윗을 분석한 결과, AfD와 관련된 해시태그가 포함된 게시물이 30% 이상이었다는 결과를 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